윤 대통령 2주년 회견

‘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 명패 놓고 모두발언…회견 총 72분, 취임 100일 때의 2배

2024.05.09 20:42 입력 2024.05.09 22:03 수정

회견 진행 어떻게

윤석열 대통령은 9일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집무실 책상에 ‘The buck stops here’(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라고 적힌 명패를 놓고 모두발언을 했다. 기자회견은 총 72분간 진행됐고, 20명의 기자가 질문했다. 채 상병 순직 사건 수사 결과에 대한 질책 여부,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했는지 여부 등 예민한 질문에는 명확히 답변하지 않았다.

이날 오전 10시 용산 대통령실에서 진행된 ‘윤석열 정부 2년 국민보고 및 기자회견’은 모두발언과 출입기자들과의 질의응답 순서로 진행됐다. 오전 10시에 시작돼 오전 11시38분에 종료됐다.

윤 대통령은 2층 집무실 책상에 앉아 모두발언을 했다. 책상에는 ‘The buck stops here’라고 적힌 명패가 놓였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5월 방한 때 윤 대통령에게 선물한 것이다. 4900여자의 모두발언은 21분간 이어졌다. 가장 많이 사용된 단어는 ‘국민’(26회)이었고, 이어 ‘민생’(14회), ‘경제’(15회), ‘성장’(10회) 등이었다.

윤 대통령은 오전 10시25분쯤 1층 브리핑룸에 입장해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을 했다. 대통령이 입장하자 기자들과 참모진은 기립했다. 일부 기자들은 손뼉을 쳤다.

윤 대통령은 질문을 받기에 앞서 “자주 만나니까 좋지요”라며 “오랜만에 하는 거니까 오늘은 질문 충분히 받도록 하겠다”고 했다. 질의응답에는 국내·해외 언론사를 포함해 총 145개사가 참석했다. 공간 제한으로 매체당 기자 1명이 입장했다.

정치 현안과 관련해 총선 패배 원인, 국정기조 전환 여부, 김건희 여사 명품가방 수수 의혹, 김 여사 특검법, 채 상병 특검법,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에게 사퇴를 요구했는지 여부, 차기 총리 인선 등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외교안보와 관련해 한·미관계, 우크라이나 살상무기 지원 여부, 대일관계 등의 질문이 나왔다. 경제 현안에서는 경제매체 기자들이 반도체, 연금개혁, 물가 대책 등을 물었다. 사회 현안에서는 국토균형발전, 저출생 대책, 의대증원 관련 질문이 나왔다. 추가 질의 시간을 배정해 두 개 질문을 더 받았다.

윤 대통령은 민감한 질문에는 명확히 답변하지 않았다. 해병대 채 상병 순직 사건 수사 결과에 질책을 했는지에 대한 질문에 순직 사건 자체에 대해 국방부 장관을 질책했다는 ‘동문서답’을 했다. 윤 대통령은 ‘총선 전 참모를 통해 한동훈 전 위원장에게 사퇴를 요구한 적이 있느냐’는 질의에도 “좀 오해가 있었다”고 했다.

기자회견은 총 72분간 진행됐다. 34분간 진행된 취임 100일 회견에 비해 시간이 2배 이상 늘어났다. 정치현안 질문 시간이 26분에 불과해 김 여사 특검법, 채 상병 특검법 등에 대한 국민의 궁금증을 충분히 해소하기에는 부족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그런 까닭에 초반에 달아올랐던 기자회견이 정치현안 질문이 끝난 뒤에 맥이 빠졌다고 평가하는 기자들도 많았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