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연휴=해외여행 찬스’ 바뀐 풍속도

2024.01.29 22:12

내주 설 연휴, 인천공항 일평균 이용객 역대 명절 최대 ‘주목’

코로나19로 침체됐던 항공 여객이 올해 완전히 정상화된다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설 연휴를 맞아 해외로 떠나려는 수요가 곳곳에서 확인되고 있다.

2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다음달 설 연휴 인천국제공항 일평균 이용객(출국·입국) 수가 역대 명절 중 최대를 기록할지 주목된다. 기존 기록은 코로나19 대유행 이전이었던 2019년 설 명절(2월1~7일 설 연휴별 교통대책 기간)의 20만2060명이다.

이미 지난 14일 인천공항 하루 이용객은 4년 만에 20만명을 넘어섰다. 엔데믹(풍토병화) 시대가 본격화함에 따라 억눌렸던 여행 수요가 폭증하고 항공 공급이 꾸준히 늘어난 결과다.

하나투어에선 설 연휴 직전일인 2월8일부터 12일까지 해외여행 예약이 전년 대비(지난해 1월20~24일) 90%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베트남이 27%로 1위를 차지했고 일본(24%)이 뒤를 이었다.

세계적 디지털 여행 플랫폼 아고다가 다음달 9~10일 체크인하는 2박 이상의 숙박 예약 데이터(지난 15일 기준)를 살펴보니, 해외로 가장 많이 떠나는 여행객은 한국인으로 나타났다. 인기 여행지는 일본, 베트남, 태국, 대만, 필리핀 순이었다. 이렇다 보니 한겨울에도 휴양지에서 입는 의류가 잘 팔리고 있다. 카카오스타일이 운영하는 스타일 커머스 플랫폼 지그재그에선 이달 1∼24일 ‘휴양지룩’ 거래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8% 급증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