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이용객 하루 20만명 넘겨…팬데믹 이전 수준

2024.01.16 21:16 입력 2024.01.16 23:09 수정

2019년 하루 19만5000명

일본 노선은 완벽 회복세

인천국제공항의 하루 이용객이 코로나19 확산 이후 4년 만에 20만명을 돌파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 14일 인천공항 이용객이 20만2554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6일 밝혔다. 하루 이용객 20만명선을 넘은 것은 2020년 1월27일(20만948명) 이후 처음이다.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2019년 하루 평균 이용객이 19만4986명이었던 점을 고려하면 올해 1월을 기점으로 항공 수요가 팬데믹 이전 수준을 넘어선 것으로 분석된다. 이 같은 회복세는 일본과 대만 등 주요 아시아 국가들의 방역 관련 규제 완화와 무비자 여행 재개가 본격화된 영향이다.

일본의 경우 지난해 12월 실적은 2019년 12월 대비 184.9% 늘어 완벽한 회복세를 보였다. 미주 증가율도 98.4%로 대부분 정상화됐다. 반면 중국은 55.3%로 아직 4년 전의 절반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인천공항의 회복률은 77%로 두바이(105%)·런던(97%)·싱가포르(85%) 등 다른 주요 국제환승공항보다는 낮지만 대만(69%)·도쿄(66%)·홍콩(49%)·베이징(27%) 등 아시아의 주요 공항보다는 높은 수준이다.

인천공항은 올해 2019년 수준의 항공 수요를 완전히 회복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항공사들이 올해 3월 말~10월 말(하계 시즌) 취항을 희망한 횟수는 27만6952회로 2019년 동기(23만3648회) 대비 18.5%나 증가했다. 이에 따라 올해 인천공항 이용객은 6750만~7100만명으로 예상돼 2019년 수준(7116만명)을 회복하고, 내년에는 코로나19 확산 직전 수요를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