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위성정당과 흡수합당 착수···이달 내 완료

2024.04.18 10:24 입력 2024.04.18 11:40 수정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월23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례대표 위성정당 ‘국민의미래’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월23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례대표 위성정당 ‘국민의미래’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18일 상임전국위원회를 열어 4·10 총선 비례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와의 흡수 합당 절차를 시작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온라인으로 상임전국위원회를 개최하고 국민의미래와의 흡수 합당 결의안을 의결할 전국위원회 소집안건을 통과시켰다. ARS(자동응답시스템) 투표에는 상임전국위원 61명 중 43명(투표율 70.5%)이 참여해 만장일치로 찬성했다. 국민의힘은 오는 22일 전국위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후 양당 수임 기구가 합동회의를 개최하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하면 합당 절차가 마무리된다. 국민의힘은 이달 중 모든 절차를 마칠 계획이다.

앞서 국민의힘과 국민의미래는 지난 16일 당선인 총회를 열고 합당을 결의했다. 22대 총선에서 지역구에만 후보를 낸 국민의힘은 90명, 비례대표 후보만 낸 국민의미래는 18명의 당선인을 배출했다.

4년 전과 비교하면 모당과 위성정당 합당 절차는 한 달가량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21대 총선 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에선 합당 대신 독자노선을 걸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당시 3석을 확보한 국민의당은 19석인 미래한국당에 공동교섭단체(20석 이상) 구성을 제안했다. 미래통합당과의 합당에 소극적이던 미래한국당은 총선 후 한 달 넘게 지나 합당을 결의했으나, 흡수 합당이 아닌 당 대 당 합당, 합당 시 미래한국당 당명 유지 등 주장이 제기됐다. 미래한국당은 결국 2020년 5월29일 미래통합당과의 흡수 합당 형식으로 해산됐다.

미래한국당은 황교안 대표 체제의 미래통합당과 비례대표 후보 순번을 두고 갈등을 빚어 순번이 바뀌고 대표가 한선교 의원에서 원유철 의원으로 바뀌는 일도 있었다. 앞서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위성정당의 이 같은 ‘배신’을 막기 위해 국민의힘 선임급 당직자인 조혜정 정책국장을 국민의미래 대표로 세우고 유일준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을 국민의미래 공관위원장으로 임명하는 등 양당의 수직성·일체성을 강화하는 데 공을 들였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