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세대가 첫 해외여행 떠날 때 꼭 챙겨가는 솔푸드는?

2024.05.09 09:17 입력 2024.05.09 09:29 수정

한국 Z세대는 라면·고추장

인도는 비건 식당 미리 검색

아시아 Z세대가 첫 해외여행을 떠날 때 챙기는 것은 무엇일까. 한국 Z세대는 라면과 고추장을 챙기고, 인도 Z세대는 채식주의자를 위한 정보를 검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여행 플랫폼 스카이스캐너는 최근 한국, 싱가포르, 인도, 호주의 만 18 세 ~25 세 여행자 총 5000 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 첫 해외여행’ 에 대한 설문조사 세부 내용을 9일 발표했다. 스카이스캐너가 발표한 ‘ 첫 해외여행 , 스카이스캐너와 ’ 리포트에 따르면 , 전체 응답자의 10 명 중 8 명 이상이 부모나 보호자 없이 첫 해외여행을 이미 경험했거나 떠날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

보호자 없이 ‘ 진짜 어른’으로서 첫 해외여행을 떠나는 시기는 한국, 인도 , 호주 ‘만 19 세에서 21 세’ , 싱가포르는 ‘18 세 이전 ’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스카이스캐너 여행 트렌드 및 데스티네이션 전문가 제시카 민은 “싱가포르의 젊은 여행자들은 국내 여행 옵션이 적기 때문에 비교적 이른 나이에 국경이 인접하거나 비행시간이 짧은 동남아시아 국가들로 해외여행을 떠나는 경향이 있다”고 분석했다 .

Z세대가 첫 해외여행 떠날 때 꼭 챙겨가는 솔푸드는?

첫 해외여행을 계획할 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것을 묻는 질문에 모든 국가 응답자의 50% 이상이 ‘예산’과 ‘안전’을 꼽았다. 이러한 특성은 여행지 선택에서도 두드러졌다 . 한국 (61%) 을 포함한 모든 국가 응답자들은 첫 해외여행지로 잘 알려지지 않은 여행지보다 대중적인 인기 여행지를 선호한다고 답했다 . 항공편과 숙소 옵션이 많아 예산에 대한 부담이 적고 , 관련 정보를 얻기 쉬워 비교적 안전하기 때문이다 .

기성세대가 해외여행을 떠날 때 반드시 챙겨가는 컵라면, 고추장 등의 한식 제품은 젊은 여행자들에게도 마찬가지로 필수품으로 여겨졌다. 한국인 응답자는 장기 여행을 떠날 때 라면(34%), 고추장과 같은 한국의 향신료(24%)를 반드시 가져가겠다고 답했다. 한편 , 종교 · 문화적 특성상 채식 인구가 많은 인도의 경우 , 응답자 43% 가 해외여행을 떠날 때 채식주의자를 위한 옵션이 있는지 미리 알아본다고 답했으며, 현지에서 식료품을 구입해 직접 요리하거나 비건 레토르트 식품을 챙겨갈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

한국의 젊은 여행자들이 첫 해외여행을 떠나는 동기는 다른 국가와 비교해 눈에 띄게 다른 양상을 보였다 . 싱가포르 , 호주 , 인도의 경우 비교적 많은 응답자들이 ‘ 미래에 거주하거나 일하기 위한 장소 탐색 ’ 또는 ‘ 심리적 안전지대를 벗어나 다른 나라를 탐험 ’ 하기 위해 여행을 떠난다고 답한 반면 , 한국인 응답자 대다수는 ‘ 새로운 경험과 성장을 위해 (46%)’, ‘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정신적으로 재충전하기 위해 (45%)’ 해외여행을 떠난다고 답했다. 미래에 거주하거나 일할 목적으로 떠난다고 답한 한국인 응답자는 19% 에 그쳤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