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내일 창원 공연 예정대로···입장 표명할까

2024.05.17 18:02

가수 김호중씨가 마이크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경향신문 자료사진

가수 김호중씨가 마이크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경향신문 자료사진

뺑소니 사고를 내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18~19일 창원에서 예정된 콘서트를 그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연합뉴스는 17일 김호중 소속사인 생각엔터테인먼트 관계자 말을 인용해 “내일 창원에서 열리는 공연은 일정대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 공연은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로, 창원 스포츠카프 체육관에서 열린다. 김씨가 공식 석상에 서는 것은 지난 14일 경찰 입건 후 처음이다. 그가 공연 중 이번 사건과 관련한 입장을 표명할지 주목된다.

김호중은 오는 23~24일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열리는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클래식: 김호중 & 프리마돈나’ 공연도 앞두고 있다. 공연 주최 측인 KBS는 전날 공연 주관사에 ‘김호중을 대체할 협연자를 구하지 않으면 KBS라는 이름을 빼고 진행해야 한다’ 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생각엔터테인먼트는 전날 채널A가 김호중이 사고 당일 유흥주점에서 나와 휘청거리며 대리기사가 운전하는 차량에 탑승했다고 보도한 것에 대해 “유흥주점에 지인에게 인사를 하러 들렸을 뿐, 음주한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