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S 효과? 발열 줄인 ‘갤럭시’ 나왔다...삼성전자 ‘S23 시리즈’ 공개

2023.02.02 03:01 입력 2023.02.02 11:11 수정

S23, S23+, S23 울트라 등 3종

발열 낮추는 베이퍼챔버 전모델에

‘AI 솔루션’ 야간 촬영 강한 카메라

출고가 전작 대비 올라 최대 196만원

이달 17일 출시···7일~13일 사전 판매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사장)이 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23에서 갤럭시 S23 시리즈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사장)이 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23에서 갤럭시 S23 시리즈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단점인 내부 발열을 줄이고 카메라 성능은 높인 최신작 ‘갤럭시 S23’을 공개했다. 전작 대비 가격이 최대 21만원 오르면서 출고가가 최고 200만원에 육박한 기종도 나왔다.

삼성전자는 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갤럭시 언팩 2023’을 열고 갤럭시 S23 시리즈를 선보였다. 전작과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6.1인치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S23(일반 모델)과, 일반 모델에서 화면만 키운 6.6인치 S23 플러스, S펜이 장착된 6.8인치 S23 울트라 등 3종으로 출시된다.

삼성전자 갤럭시 S23 시리즈. 삼성전자 제공 이미지 크게 보기

삼성전자 갤럭시 S23 시리즈. 삼성전자 제공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사장)은 이날 “갤럭시 S23 시리즈는 프리미엄 스마트폰 성능의 기준을 재정의하고 성능과 품질면에서 모두 역대 갤럭시 S 시리즈 중 최고라는 확신을 드릴 수 있는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특히 S23 시리즈는 내부 발열을 줄이는 데 신경을 썼다. 전작에서는 내부 열을 분산시키는 ‘베이퍼 챔버(Vapor Chamber)’가 플러스와 울트라 모델에만 있었지만, 이번에는 전 모델로 확대됐다. 베이퍼 챔버의 크기도 키웠다. 이 공간의 면적이 클수록 열이 더 많이 분산되면서 보다 효과적으로 발열을 조절할 수 있다. 그래픽처리 효과가 뛰어난 퀄컴의 최신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인 스냅드래곤8 2세대 제품이 탑재된 것도 발열을 줄이기 위해서다.

전작에서 엑시노스AP 등의 발열을 막기 위해 고사양 게임 작동 시 기기 성능을 낮추는 소프트웨어인 ‘GOS(Game Optimizing Service)’ 활성화를 강제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은 사실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갤럭시 S22 울트라에 장착된 베이퍼챔버. 갤럭시 S23 시리즈에서는 모든 기종에 베이퍼챔버가 장착됐고 크기도 커졌다. 아이픽스잇 유튜브 화면 캡처 이미지 크게 보기

갤럭시 S22 울트라에 장착된 베이퍼챔버. 갤럭시 S23 시리즈에서는 모든 기종에 베이퍼챔버가 장착됐고 크기도 커졌다. 아이픽스잇 유튜브 화면 캡처

S23 시리즈에서는 카메라 성능이 크게 향상됐다. 일반적으로 스마트폰 카메라는 화소 수가 커질수록 빛을 받아들이는 능력이 떨어져 저조도 환경에서 노이즈가 낄 가능성이 크다. 반면 S23 울트라는 삼성전자의 이미지센서인 ‘아이소셀 HP2’를 장착해 갤럭시 시리즈 중 처음으로 2억 화소를 구현하면서도 빛을 처리하는 능력이 뛰어나다.

이 밖에도 삼성전자는 S23의 모든 모델에 새로운 인공지능(AI) 솔루션을 적용해 저조도 환경에서 사진·동영상 촬영 시 노이즈를 최소화했다. 셀피에 사용되는 전면 카메라에도 1200만 화소 카메라를 달았다. 전면 카메라로 셀피를 찍을 때 인공지능(AI)이 인물의 머리카락, 눈썹, 피부 등을 세밀하게 구별해 보다 깨끗한 인물 표현을 가능하게 해준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갤럭시S23플러스. 삼성전자 제공

갤럭시S23플러스. 삼성전자 제공

배터리 사용성도 개선됐다. S23과 S23플러스는 배터리 용량이 각각 3900mAh, 4700mAh으로, 전작 대비 200mAh 늘어났다. 5000mAh의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한 갤럭시 S23 울트라는 효율 개선을 통해 사용자가 보다 오랜 시간 제품을 사용할 수 있게 했다.

무게는 갤럭시 S23이 168g로 전작 대비 1g 더 나간다. S23 플러스는 195g으로 전작과 같고, S23 울트라는 5g 무거워진 233g이다.

S23 시리즈에는 재활용 소재를 적용한 부품의 수가 늘어났다. S22에는 6개 부품에 재활용 플라스틱이 적용됐지만, 이번에는 11~12개 부품에 재활용 플라스틱·알루미늄·유리 등이 사용됐다. 내부 S펜 커버, 사이드키, 볼륨키, SIM카드 트레이 등이 재활용 소재로 만들어졌다.

갤럭시 S23 울트라. 삼성전자 제공

갤럭시 S23 울트라. 삼성전자 제공

출고가는 원자재가 인상 등으로 전작에 비해 15만~21만원 높아졌다. 최상위 기종인 S23 울트라(내장 메모리 용량 1TB) 가격은 196만2400원으로 200만원에 육박한다. 가장 사양이 낮은 S23(256GB) 가격도 115만5000원이다.

갤럭시 S23 시리즈는 2월 17일부터 한국을 포함한 전세계 시장에 순차 출시된다. 국내는 2월 7일부터 13일까지 사전 판매를 진행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언팩 2023’에서 신규 프리미엄 노트북인 ‘갤럭시 북3 시리즈’도 공개했다. 역대 갤럭시 북 시리즈 중 최고 사양을 갖춘 고성능 프리미엄 모델인 ‘갤럭시 북3 울트라’, 360도 회전하는 터치 스크린에 S펜을 지원하는 ‘갤럭시 북3 프로 360’, 조개껍질을 닮은 클램셸(clamshell) 디자인의 ‘갤럭시 북3 프로’ 등 3종이다.

추천기사

기사 읽으면 전시회 초대권을 드려요!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이 시각 포토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