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서울 장애인, 내년 하반기 버스탑승 무료···수도권 환승도 지원

2022.07.11 15:30 입력 2022.07.11 17:32 수정

중증장애인은 동승 보호자 1명도 지원

서울시 “전산 시스템 개발 후 시행”

제42회 장애인의 날을 하루 앞둔 지난 4월19일 ‘배리어 프리(Barrier Free) 알리기’ 캠페인을 위한 스티커가 붙어진 서울역 계단으로 한 시민이 이동하고 있다. 배리어 프리는 장애인이나 고령자들이 살기 좋은 환경을 만들기 위해 물리적이고 제도적인 장벽을 허물기 위한 캠페인이다. |김창길기자

제42회 장애인의 날을 하루 앞둔 지난 4월19일 ‘배리어 프리(Barrier Free) 알리기’ 캠페인을 위한 스티커가 붙어진 서울역 계단으로 한 시민이 이동하고 있다. 배리어 프리는 장애인이나 고령자들이 살기 좋은 환경을 만들기 위해 물리적이고 제도적인 장벽을 허물기 위한 캠페인이다. |김창길기자

서울시가 내년 하반기부터 장애인의 버스 이용요금을 전액 지원한다. 서울시내는 물론 경기·인천 등 수도권 지역 버스를 환승하는 경우에도 비용 전액을 지원하며, 중증장애인의 경우에는 동승하는 보호자 1명의 버스 요금도 무료화할 방침이다.

11일 경향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시는 내년 하반기 시행을 목표로 이런 내용을 담은 장애인의 버스요금 무료화를 추진하고 있다. 장애복지카드로 버스를 이용할 경우 사용 금액만큼 환급해주거나 아예 청구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지난 1일부터 신용카드 바우처를 통해 임산부 1인당 지급하는 교통비 70만원과는 다소 다른 방식으로, 사용한 만큼 혜택을 돌려받는 구조다.

버스요금 지원 대상은 장애등급과 상관없이 서울시에 등록돼 있는 모든 장애인이다. 중증장애인은 이동 시 보호자가 필요하다는 점을 고려해 보호자 1명의 버스요금을 함께 지원한다. 지하철은 이미 장애인 무료 이용이 시행 중인데 동반 1인에 한해 요금을 받지 않고 있다.

장애인의 버스요금 무료는 제주와 충남에서 각각 2018년과 2020년부터 시행 중이다. 다만 해당 지역에 한정해 시행하는 것으로, 서울처럼 수도권 환승까지 고려한 장애인 버스요금 지원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의 장애인 버스요금 지원은 관련 전산 시스템이 마무리되는 내년 하반기쯤 시행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 관계자는 “(등록 장애인의) 전입·전출을 고려해 제도 시행 전 거주 장애인 정보를 시스템에 입력하고, 향후 비용 정산을 위해 이들의 버스 요금을 추출하는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며 “장애복지카드는 신한 체크 및 신용카드, 티머니가 있는데 요금 등 장애인의 버스 이용 관련 자료를 각 카드사와 공유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현재 서울지역에 거주하는 장애인은 39만2000명이다. 이들의 버스 이용은 연간 1077만건으로, 전액 버스요금 지원에는 연간 178억원 가량의 비용이 들어갈 것으로 서울시는 내다보고 있다.

장애인의 버스요금 지원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해 4월 보궐선거 당시 내놨던 공약이다. ‘1역사 1동선’(엘리베이터 등 지하철 출구에서 승강장까지 연결된 통로)과 마찬가지로 장애인 이동권 보장 방안 중 하나라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비역세권에 거주하는 장애인들 중 일부가 인근의 버스 정류장이 아닌 다소 먼 지하철역까지 가서 이동하려고 하는 것은 지하철 무료 이용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얘기다.

서울시는 장애인 이동권을 높이는 인프라 구축에도 나설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저상버스를 도입해도 가파른 언덕이나 굽이진 길 때문에 버스 탑승이 어렵다는 요구가 있어 정류장 환경 개선에 나설 계획”이라며 “시각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위한 버스 예약 스마트폰 앱과 자동 음성 서비스 등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기사 읽으면 전시회 초대권을 드려요!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이 시각 포토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