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요한 “대통령이 우리한테 쓴 약 먹여도 국가 위한 것”

2024.03.27 20:37 입력 2024.03.27 22:21 수정

연일 대통령 옹호·이념 발언

국민의힘 후보들 “표 날아가”

한동훈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과 함께 여권 총선 ‘투톱’인 인요한 국민의미래 선대위원장에 대해 수도권 국민의힘 후보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종섭 주호주대사(전 국방부 장관) 옹호 등 윤석열 대통령과 보조를 맞추는 발언을 내놓는 데다 이념 대결 구도로 선거를 이끌고 있기 때문이다.

인 위원장은 27일 CBS 라디오에 출연해 “(민주주의는) 5년을 대통령을 뽑았으면 믿고, 대통령이 때때로 어려운 결정을 하고 쓴 약을 우리한테 먹여도 ‘국가를 위한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중간에 조금 가다가 힘들다고 (대통령을) 바꿔버리자? 아이고, 참 상식을 벗어나도 한참 벗어난 얘기”라고 말했다.

인 위원장은 해병대 채모 상병 사망 사건 수사 외압 의혹 핵심 피의자인 이 전 장관을 윤 대통령이 주호주대사로 임명한 것에 대해서도 “외국 사례 같으면 이슈도 안 된다”며 “군수가 산불이 나면 해직되는데 그 산불 원인도 따져야 한다. 군수가 불을 질렀나. 꼭 장관이 죄가 있는 게 확실한가”라고 주장했다.

인 위원장은 전날 국민의미래 선대위 회의에서 “이념과 사상에 대해서는 전쟁을 치러서라도 지켜야 할 부분이 있다”고 했다.

한 서울 지역 후보는 “이념 얘기는 그만했으면 좋겠다”면서 “표만 날아간다”고 말했다. 다른 서울 지역 후보는 “스피커로 유승민 전 대표를 데리고 오라고 하라”고 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