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9일 만의 외부 공개활동’ 김건희 여사, 여론 눈치보기 끝났나

2024.05.19 21:03 입력 2024.05.19 21:04 수정

회암사 사리 이운 행사 참석

대통령실 “공개 행보 하실 것”

야당 “김 여사 갈 곳은 법 앞”

<b>합장</b>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9일 경기 양주시 회암사지에서 열린 ‘회암사 사리 이운 기념 문화축제 및 삼대화상 다례재’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 스님과 함께 헌등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합장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9일 경기 양주시 회암사지에서 열린 ‘회암사 사리 이운 기념 문화축제 및 삼대화상 다례재’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 스님과 함께 헌등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19일 경기 양주시 회암사지에서 열린 ‘회암사 사리 이운 기념 문화축제 및 삼대화상 다례재’에 참석했다. 김건희 여사가 공개적으로 외부 일정을 소화한 것은 지난해 12월2일 조계사에 마련된 전 총무원장 자승 스님의 분향소를 찾아 조문한 이후 169일 만이다.

이날 행사는 미국 보스턴미술관이 소장하던 가섭불, 정광불, 석가불, 나옹선사, 지공선사의 사리가 100년 만에 한국에 반환돼 환지본처(본래 자리로 돌아감)한 것을 기념하는 자리였다. 사리는 원래 회암사의 지공선사 사리탑에 모셔져 있다가 일제강점기에 불법 반출된 것으로 추정된다.

윤 대통령은 “2004년 보스턴미술관의 사리구 소장 사실을 처음 확인한 후 조계종을 중심으로 국민의 마음을 모아 반환 운동을 계속했습니다마는, 협상이 번번이 교착 상태에 빠졌다”며 “급기야 10년 전인 2013년에 최종 결렬되고 말았다”고 말했다. 이어 “작년 4월 저의 미국 순방을 계기로 10년 만에 반환 논의 재개를 요청했다”며 “많은 분들께서 노력하신 끝에 지난 4월 기다리고 기다렸던 환지본처가 이루어졌다”고 했다.

사리 반환은 김 여사 요청으로 성사됐다고 대통령실은 밝혔다. 지난해 4월 윤 대통령 미국 방문 당시 김 여사가 별도의 보스턴미술관 방문 일정을 소화했는데, 이 자리에서 매슈 테이텔바움 보스턴미술관장에게 사리 반환 논의를 재개해달라고 했다는 것이다. 이후 반환 논의가 재개돼 문화유산청과 보스턴미술관은 지난 2월 사리는 보스턴미술관이 조계종에 기증하고, 사리구는 임시 대여해주는 형태로 반환하기로 합의했다.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 스님은 법어에서 김 여사 공을 언급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행사에 앞서 진우 스님, 봉선사 주지 호산 스님과 사전 환담을 나눴다. 김 여사는 “사리가 환지본처되어 뿌듯하며 이를 계기로 불교가 중흥하기를 바란다”면서 “제가 아니라 천만 불자들의 염원이 이룬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번 일정을 계기로 김 여사 공개 행보가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총선 참패 원인 중 하나로 김 여사 리스크가 거론됐고, 김 여사 관련 검찰 수사도 본격화되고 있지만 더 이상 여론 시선을 피하지 않겠다는 뜻이 담긴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김 여사는) 이제 (공개 행보를) 하실 것이고 하셔야 한다”고 했다.

다만 김 여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과 명품가방 수수 의혹 사건을 지휘하는 송경호 서울중앙지검장이 전격 교체된 뒤 김 여사가 공개 활동을 재개하는 것을 두고 비판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강유정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검찰 인사가 김건희 여사의 면죄부가 될 거라는 오만한 발상을 거두시라. 김 여사가 가야 할 곳은 법 앞”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