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압박 직후 이스라엘 “가자지구 구호품 통로 개방”

2024.04.05 14:20 입력 2024.04.05 15:11 수정

가자지구 라파에서 식량을 배급받기 위해 기다리는 팔레스타인인들의 모습. AP연합뉴스

가자지구 라파에서 식량을 배급받기 위해 기다리는 팔레스타인인들의 모습.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에게 팔레스타인 민간인 보호를 압박한 직후 이스라엘이 국경 통로를 추가로 개방해 가자지구 내 구호품 반입을 확대하기로 했다.

5일(현지시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과 BBC 등에 따르면 이스라엘은 가자지구에 인도주의적 구호물품 반입 확대를 위해 3개의 국경 통로를 추가로 개방하는 것을 승인했다고 발표했다.

이스라엘 총리실은 “이스라엘은 아슈도드와 에레즈 검문소를 통한 인도적 구호품의 전달을 임시 허용할 것”이라면서 “이번 원조 확대는 인도주의적 위기를 막아주고, 전투의 지속을 보장하고 전쟁의 목표를 달성하는 데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는 바이든 대통령과 네타냐후 총리가 전날 전화 통화를 한 지 몇 시간 만에 나온 조치로, 바이든 대통령이 이스라엘 측에 특별히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BBC는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국제구호단체 직원 7명이 이스라엘군의 폭격으로 사망한 데 대해 “용납할 수 없다”면서 네타냐후 총리에게 민간인 피해와 인도주의적 고통, 구호 활동가들의 안전을 해결할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일련의 조치들을 발표하고 실행하라고 강조했다.

이스라엘의 이날 발표로 개방되는 통로는 가자지구 북부의 에레즈 교차로, 남부의 케렘 샬롬 교차로, 이스라엘 남부 항구도시 아슈도드 등 이렇게 세 곳이다.

에레즈 교차로는 가자지구 북부와 이스라엘을 연결하는 접경지역으로, 이곳이 개방되는 것은 지난해 10월7일 전쟁 발발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이전까지 에레즈 교차로는 이스라엘에서 일하는 가자지구의 팔레스타인 주민 1만8000여명 이동하는 통로였으나, 개전 이후 폐쇄됐다. 지난해 10월 하마스가 이스라엘을 습격한 경로도, 이스라엘이 가자지구에 대규모 지상군을 첫 투입한 장소도 모두 이곳이다.

이집트 국경과 가까운 케렘 샬롬 교차로는 가자지구 남부와 이스라엘 사이의 통로로, 전쟁 이전까지는 가자지구 진입 화물량 60%를 차지했다. 이 역시 개전 이후 폐쇄됐으나, 지난해 12월 미국과 구호단체 등 국제사회의 요청으로 잠시 개방된 바 있다. 이스라엘은 이번 조치로 케렘 샬롬 교차로를 통해 요르단에서의 원조품 반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가자지구 북부와 약 26㎞ 떨어져 있는 아슈도드는 지중해와 접해 있는 항구로, 해상을 통한 구호품 전달을 확대할 수 있을 전망이다.

미국 정부는 이스라엘의 이번 조치에 환영의 뜻을 밝히면서 신속한 이행을 촉구했다. 에이드리언 왓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아슈도드 항구와 에레즈 교차로를 개방하고 요르단에서 가자지구로의 (구호품) 이송을 늘리겠다는 약속을 포함한 조치들은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간 이스라엘이 가자지구에 반입할 수 있는 구호품 양을 제한하고 엄격한 보안 검사를 실시하면서 가자지구 주민은 식량난 등 인도주의 참사에 직면했다. 유엔은 최근 보고서를 통해 가자지구 주민들이 심각한 영양실조와 식량 불안으로 ‘재앙·기근’ 단계에 임박했다며 “이스라엘이 가자지구에 대한 구호품 반입을 계속 제한하는 수준과 적대 행위를 지속하는 방식은 기아를 전쟁 수단으로 활용하는 전쟁범죄에 해당할 수 있다”고 비판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 1일 이스라엘의 폭격으로 월드센트럴키친(WCK) 직원 7명이 사망하는 참사가 벌어지자 이스라엘에 대한 국제사회의 압박은 더욱 고조됐다. 전날 바이든 대통령은 이스라엘에 즉각적인 휴전을 촉구하면서, 가자지구에 대한 미국의 정책이 민간인 보호 및 인도주의적 지원 등과 관련한 이스라엘의 즉각적 행동에 대한 평가로 결정될 것이라고 강하게 경고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