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백신 가짜뉴스 단속 강화…“안티백신 활동가 계정 삭제”

2021.09.30 21:03

잘못된 정보 영상도 ‘제거’

백신 정책·임상시험 등

토론 여지 있을 땐 게재 허용

유튜브, 백신 가짜뉴스 단속 강화…“안티백신 활동가 계정 삭제”

유튜브가 백신 가짜뉴스 단속에 나선다.

유튜브는 29일(현지시간) 공식 블로그를 통해 유명한 안티백신 활동가 계정들을 삭제하고, 코로나19 백신 외 일반적인 백신에 대해서도 잘못된 정보를 퍼뜨리는 영상을 제거하는 등 대응 방침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튜브는 지난해부터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잘못된 정보를 퍼뜨리는 영상 13만개 이상을 삭제해왔다. 유튜브는 “코로나19 백신 가짜뉴스가 일반적인 백신에 대한 잘못된 정보를 퍼뜨리는 수준으로까지 번져 가짜뉴스 정책 대상을 일반 백신으로까지 확대하자는 결론을 내렸다”고 했다.

새 지침에 따르면 백신이 위험하다거나 장기적으로 건강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주장, 백신이 감염이나 전염 예방에 효과가 없다는 주장, 백신에 포함된 물질에 대한 잘못된 정보 등을 담은 영상들은 삭제될 예정이다. 백신이 자폐증, 암, 당뇨, 불임 등을 유발한다거나 백신에 추적용 칩이 들어 있다는 주장도 단속 대상이다.

예외사항도 있다. 백신 개발 과정에서 공개적인 토론이 중요하다는 점을 고려해 백신 정책이나 신규 백신의 임상시험, 이전에 성공했거나 실패한 백신 사례들을 다루는 영상들은 계속해서 게재가 허용된다.

백신 접종에 대한 개인적 경험담을 담은 영상도 사례를 일반화하는 수준으로 나아가지 않는 이상 단속 대상이 아니다.

지침이 발표되면서 로버트 F 케네디 주니어, 조지프 머콜라, 에린 엘리자베스 핀 등 유명한 안티백신 활동가들의 유튜브 계정은 이날 정지됐다. 이들은 사이버혐오대응센터(CCDH)가 백신에 대한 잘못된 정보를 퍼뜨리는 주요 인물들로 손꼽는 활동가들이다.

유튜브의 조치는 페이스북, 트위터 등 타 소셜미디어의 대응에 비해 이례적으로 강도가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지난 2월부터 백신 관련 가짜뉴스 게시물을 삭제하기 시작했지만, 로버트 F 케네디 주니어나 머콜라의 계정은 여전히 남아 있다. 트위터 역시 지난해 12월부터 코로나19 백신 관련 가짜뉴스를 단속하겠다고 밝혔지만 안티백신 활동가들의 계정은 아직 활성화된 상태로 확인됐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