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 사용량 분석해 위험 예측… 경기도 ‘1인가구 고독사 예방 서비스’ 확대

2024.03.28 11:00 입력 2024.03.28 15:45 수정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 제공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1인 가구 고독사 예방 서비스를 확대 시행한다.

경기도는 지난해 시범 도입한 AI 기술 활용 ‘1인 가구 고독사 예방·대응 서비스’를 올해 하반기 경기도 전역으로 확대한다고 28일 밝혔다.

1인 가구 고독사 예방·대응 서비스는 AI가 대상자와 주 1회 통화를 하며 이상 징후를 감지하고 전력·통신·상수도 이용량 등 마이데이터를 활용해 고독사 위험을 예측하는 서비스다. 일정 기간 해당 서비스 이용량이 없거나 감소하는 등 이상 징후가 감지되면 시군 복지 상담사가 직접 서비스 이용자를 찾아 안부를 확인한다.

경기도는 지난해 5월부터 안산시를 대상으로 한국전력과 통신사 등에서 구매한 일일 데이터를 분석해 매일 위험 단계를 예측하고 상황 별로 알림을 제공하는 고독사 예방·대응 서비스를 시범 운영해 왔다.

올해는 위기 예측 데이터에 돌봄 대상자의 스마트폰 활동 정보를 추가로 활용한다. 기존에는 전기와 수도 등 자동계측장비를 주로 서비스에 활용해 왔지만 앞으로는 스마트폰 전원 켜짐 여부와 통화·데이터 사용량 등을 활용해 위기 예측도를 높일 계획이다.

경기도는 공모를 거쳐 오는 5월 3~4개 시군을 대상으로 추가 실증 서비스를 진행하고, 하반기에는 도내 전체로 서비스를 확대한다. 경기도는 올해 최중증 발달장애인의 행동을 분석하고 교정을 지원하는 ‘발달장애인 AI 돌봄 서비스’도 실증 사업으로 준비하고 있다.

김현대 경기도 미래성장산업국장은 “AI 기술이 단순한 기술적 진보를 넘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 모든 사람이 편리하고 안전한 생활을 누릴 수 있는 사회로의 전환을 가속하는 중요한 발판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