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전당대회 한 달 이상 연기…시간 번 한동훈

2024.05.07 20:47 입력 2024.05.07 21:59 수정

당권 주자들 사이 반발 기류

황우여 “특정인 무관” 수습

<b>황우여 비대위장, 윤 대통령 축하 난에 ‘활짝’</b> 황우여 국민의힘 신임 비상대책위원장(왼쪽)이 7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홍철호 대통령실 정무수석으로부터 윤석열 대통령의 축하 난을 전달받고 있다. 문재원 기자 mjw@kyunghyang.com

황우여 비대위장, 윤 대통령 축하 난에 ‘활짝’ 황우여 국민의힘 신임 비상대책위원장(왼쪽)이 7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홍철호 대통령실 정무수석으로부터 윤석열 대통령의 축하 난을 전달받고 있다. 문재원 기자 mjw@kyunghyang.com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차기 당대표를 뽑는 전당대회가 당초 계획된 6월 말~7월 초보다 한 달 이상 늦춰질 것이라고 밝혔다. 당내에선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이 출마할 시간을 벌게 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황 위원장은 이날 SBS·KBS 라디오에 출연해 “당헌·당규상 전당대회 준비에 필요한 시간이 40일 정도라서 6월 말이면 5월20일부터는 착수해야 한다”며 “원내대표 선출도 (9일로) 늦어졌고 물리적으로 좀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룰(경선 규칙)을 확정하고 후보들에게 준비할 시간을 줘야 한다”며 “한 달 이상은 늦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총선 참패 후 당선인 총회와 중진 연석회의 등에서 관리형 비대위를 꾸려 조기 전당대회를 열어야 한다고 중지를 모아 ‘황우여 비대위’를 띄웠는데, 막상 전당대회 시기를 늦춘 것이다. 9월에 정기국회가 시작되는 점을 감안하면 그 전인 8월에 전당대회가 열릴 가능성이 커졌다.

당내에선 총선 참패한 시점에서 멀어질수록 한 전 위원장 출마에 유리해졌다는 말이 나왔다. 한 국민의힘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전당대회가 빠르면 한 전 위원장이 나서기 아직 이르다고 할 텐데, 늦어지면 출마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말했다. 원래대로면 6월 말에 나오는 총선 백서의 책임론에 한 전 위원장이 직격탄을 맞았을 텐데 이제 한 달 이상 시차를 두게 된 측면도 있다.

당권주자들 사이에선 반발 기류가 읽힌다. 한 당권주자는 통화에서 “여당이 비상 지도체제로 오래가는 건 좋지 않으니 빨리 준비해서 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다른 당권주자는 연합뉴스와 통화하며 “관리형 비대위를 하기로 했는데 전당대회를 늦게 열면 월권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황 위원장은 “당무라는 게 특정인을 염두에 두고 일할 수는 없다”고 한 전 위원장 관련성에 선을 그었다. 친윤석열계가 전당대회를 주도할 기회를 얻었다는 시각도 있다. 22대 국회가 개원하고 친윤계 중심인 원내 당선인들이 당의 주도권을 쥐면서 전당대회를 이끌 시간을 벌었다는 것이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