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학교화장실 청소 없앤다

2006.09.20 22:03

내년부터 초등학교 학생들이 학교 화장실을 청소하는 일은 사라질 것 같다. 2008년부터는 중·고교에서도 학생들의 화장실 청소가 없어질 것으로 보인다.

교육인적자원부는 20일 ‘깨끗한 학교 만들기 사업’에 따라 내년에 4백76억원을 들여 전국 5,733개 모든 초등학교와 143개 특수학교에 학교당 용역인력 1명의 청소용역비를 지원키로 했다고 밝혔다.

국립학교는 100% 인건비를 지원하되 공사립학교에는 정부가 50%를, 지방자치단체가 50%를 각각 투자하게 된다.

그동안 정부나 공공기관, 민간기업, 대학들은 화장실을 포함한 건물 청소관리를 용역 등의 방법으로 수행했으나 초·중·고교는 교육목적상 학생들이 관리하도록 해왔다.

그러나 적지 않은 학교에서 학생들에 대한 징벌 차원에서 화장실 청소를 하도록 해왔고, 최근 들어서는 자원봉사 시간으로 인정하는 조건으로 화장실 청소를 시켜 학생과 학부모로부터 불만을 샀다. 교육부는 2008년부터 중·고교로 지원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오창민기자〉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