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탄 3발에 테이저건까지 쏘고나서야···‘흉기 저항’ 50대 폭행범 제압

2024.04.19 19:58 입력 2024.04.19 20:30 수정

경찰 3명, 이마 등 다쳐

경찰 마크. 경향신문 자료사진

경찰 마크. 경향신문 자료사진

시비가 붙은 행인을 때리던 50대가 출동한 경찰에게 흉기를 휘두르며 저항하다 테이저건을 맞고 붙잡혔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19일 특수공무집행방해·폭행 등 혐의로 50대 A씨를 검거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날 오후 5시 33분쯤 광주 남구 송암동 한 병원 앞 도로에서 일면식이 없는 남성 행인을 여러 차례 손으로 때리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흉기를 휘둘러 경찰관 3명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가 흉기를 들고 거세게 저항하자 권총으로 공포탄에 이어 실탄 3발을 쐈으나 제압하지 못했고, 결국 테이저건을 발포해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관 3명이 이마 등을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A씨는 폭행 사건 경위를 묻는 경찰관에게 횡설수설하다 돌연 흉기를 꺼내 든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와 범행 동기 등을 조사 중이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