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정부 첫 검찰총장에 이원석 대검찰청 차장

2022.08.17 22:51 입력 2022.08.17 22:52 수정

윤 대통령 18일 후보자 지명할 듯

윤 정부 첫 검찰총장에 이원석 대검찰청 차장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이원석 대검찰청 차장검사(53·사법연수원 27기·사진)를 새 정부 첫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는 이 차장과 여환섭 법무연수원장(54·24기), 김후곤 서울고검장(57·25기), 이두봉 대전고검장(58·25기)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난 16일 선정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18일 이 차장을 윤 대통령에게 제청하기로 했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17일 기자와 통화에서 “그분(이 차장)이 검찰총장 후보로 낙점된 것으로 안다”면서 “내일 제청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차장은 전남 보성 출신으로 검찰 내 대표적인 특수통 검사로 분류된다.

대검 수사지원과장과 수사지휘과장,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을 거쳐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일 때 대검 기획조정부장으로 보좌했다. 김오수 전 검찰총장이 사직한 지난 5월부터 총장 직무대리를 맡아 검찰 조직을 안정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동훈 장관이 그와 협의해 검찰 인사를 단행한 만큼 ‘총장 패싱 인사’ 논란을 어느 정도 불식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윤 대통령이 이 차장을 후보자로 지명하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신임 검찰총장으로 임명된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