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문 닫고 생활한 아파트서 오미크론 전파, 경로는 배기관?

홍콩서 수직전파 가능성 제기

홍콩에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아파트 화장실 배기관을 통해 수직 전파됐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홍콩 공영방송 RTHK는 홍콩 보건당국이 지난 12일 노스포인트의 한 아파트에 사는 14가구에 대해 소개령을 내리고 주민들을 정부 격리시설로 보냈다고 13일 보도했다. 해당 아파트에서는 6층에 사는 주민 2명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이후 9층 거주자 1명도 추가로 감염이 확인됐다.

이후 현장 조사에 나선 전염병 권위자 위안궈융(袁國勇) 홍콩대 교수는 해당 아파트에서 배기관을 통해 오미크론 변이가 수직 전파됐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위안 교수는 아파트 외벽 리모델링 공사가 진행 중이어서 9층 거주자가 모든 창문을 닫고 생활했고 화장실을 사용할 때 환풍기를 가동했다는 점을 근거로 들었다.

그는 “그런 상황에서는 화장실 배기관 속 공기가 실내로 유입되기 쉽다”면서 “조사 결과 9층 화장실의 U자형 배기관이 말라 있었고 이로 인해 바이러스가 퍼져나갔을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홍콩에서는 지난 9일에도 같은 이유로 19가구가 사는 타이포 지역의 한 아파트에 대해 소개령이 내려졌다. 위안 교수는 “나흘 새 수직 감염 가능성을 보여주는 사례가 두 건 나타난 것”이라며 “오미크론 변이가 매우 강한 수준으로 전파되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아파트 내 바이러스의 수직 전파 가능성이 제기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홍콩에서는 2003년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대유행과 2020년 코로나19 발생 초기에도 유사한 형태의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이 제기됐다.

2020년 코로나19 발생 초기에는 홍콩의 한 아파트에서 13층에 거주하고 있는 한 주민이 코로나19에 감염된 후 같은 아파트 3층 주민이 추가 감염된 사례를 놓고 비슷한 분석이 나왔다.

당시 홍콩 보건당국은 “배설물을 옮기는 파이프라인이 공기 파이프와 이어져 있어 배설물에 있던 바이러스가 환풍기를 통해 아래층 화장실로 이동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2003년에는 사스 증상이 있던 한 남성이 화장실을 사용한 후 한 달 동안 같은 아파트 주민 321명이 사스에 감염됐는데 당시 감염자가 화장실을 쓰고 물을 내리면서 바이러스가 포함된 에어로졸이 형성됐다는 조사 결과가 나온 바 있다. 에어로졸이 형성된 상태에서 윗집에서 환풍기를 가동할 경우 U자형 배관이 말라 욕실 바닥 배수구 등을 통해 수직 전파가 이뤄질 수 있다는 것이다. 에어로졸은 공기에 떠다니는 고체나 액체 미립자로 보통 지름이 1㎛(100만분의 1m)에 불과해 재채기를 할 때 나오는 침방울보다도 훨씬 작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