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넷플릭스 본사에 들어간 ‘꼬북칩’…미국 MZ세대 사로잡은 ‘K스낵’

2024.04.25 06:00 입력 2024.04.25 06:04 수정

미국 할인점 체인 미니소에서 소비자들이 오리온 꼬북칩을 고르고 있다. 오리온 제공

미국 할인점 체인 미니소에서 소비자들이 오리온 꼬북칩을 고르고 있다. 오리온 제공

업계 최초 ‘미국판 다이소’ 입점도
오리온, 작년 매출 64% 해외 창출

롯데웰푸드, 빼빼로 모델에 뉴진스
CJ·동원은 ‘김스낵’으로 해외 공략

미국 구글과 넷플릭스 본사 직원용 스낵바에 올해부터 오리온의 봉지과자 ‘꼬북칩’이 들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꼬북칩은 지난달부터 한국 식품 최초로 ‘미국판 다이소’라는 파이브빌로 1598개 전 매장에 입점하기도 했다.

‘K스낵’의 글로벌 인기가 젊은층 중심으로 날로 치솟고 있다. K팝이나 드라마·영화 등으로 한국 과자류가 친숙해졌고, 틱톡 등 ‘쇼트폼’에서 먹거리 리뷰를 발빠르게 공유하는 최근 트렌드 덕도 톡톡히 봤다.

24일 오리온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으로 수출한 꼬북칩은 120억원어치에 달하고, 올해는 200억원을 넘길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오리온은 매출 2조9124억원 중 1조8547억원(63.7%)을, 롯데웰푸드는 매출 4조664억원 중 8005억원(19.7%)을 해외에서 냈다.

현지 ‘맞춤 전략’도 활발하다. 오리온 ‘정(情)’ 초코파이의 상징이 중국판 포장지에는 ‘인(仁)’ 자로 삽입돼 있다. 중국인들이 가장 중시하는 가치가 ‘인’이라는 점에 착안했다. 중국에서는 토마토맛 오감자를, 베트남에서는 수박맛 초코파이로 현지인들 입맛에 맞추기도 했다.

롯데웰푸드는 지난해 인기 아이돌 뉴진스를 ‘빼빼로’ 모델로 기용하고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와 베트남 호찌민 등에 옥외광고를 내거는 등 인지도를 높이는 데 주력했다. 빼빼로 매출에서 해외 비중이 2021년 1700억원 중 350억원(20.6%)에서 지난해 2020억원 중 540억원(26.7%)으로 상승했다.

최근 해외에서 김밥 열풍이 부는 가운데 CJ제일제당은 김을 과자 형태로 가공한 ‘비비고 김스낵’을, 동원F&B는 ‘양반 김부각’으로 해외 소비자들을 겨냥하고 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