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로 찾아가는 접종’도 준비 부족…서울 학생들은 다음주에나 가능할 듯

2021.12.14 21:00 입력 2021.12.14 21:03 수정

학교가 보건소와 직접 협의해

접종 방식과 계획을 정해야

접종 희망 인원도 소수 그쳐

<b>불안한 등굣길</b> 14일 서울 시내 한 초등학교에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전면 등교 시행 3주차인 지난 1주일 동안 코로나19에 확진된 서울 지역 학생이 2000명을 넘었다고 이날 밝혔다.  연합뉴스

불안한 등굣길 14일 서울 시내 한 초등학교에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전면 등교 시행 3주차인 지난 1주일 동안 코로나19에 확진된 서울 지역 학생이 2000명을 넘었다고 이날 밝혔다. 연합뉴스

정부가 12~17세 소아·청소년의 낮은 백신 접종완료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도입한 ‘학교로 찾아가는 접종’이 시작부터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접종 희망 인원이 기대에 못 미친 데다, 보건소와 학교 간 일정 협의 등으로 일러야 방학 직전인 다음주부터나 본격적인 접종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함혜성 서울시교육청 평생진로교육국장은 14일 정례 브리핑에서 찾아가는 백신 접종과 관련해 “수요자 중심으로 접종을 신청한 학생과 학부모의 편의성을 모색 중”이라며 “추진하는 데 1주일은 걸릴 것으로 예측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당초 13∼24일을 집중 접종 지원 기간으로 잡았다. 하지만 접종 희망 수요조사 기한을 한 차례 연장한 뒤, 15일부터 본격적으로 접종을 시작한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현장에서의 준비 부족으로 이마저도 어렵게 됐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학교가 25개 자치구별 보건소와 직접 협의해 접종 방식과 계획을 정해야 한다”며 “다음주는 돼야 시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초 정부 계획보다 최소한 일주일은 더 지나야 가능한 셈이다.

문제는 상당수 학교가 이달 중순까지 기말고사를 치르고 하순부터 방학에 들어간다는 점이다. 일정 협의가 더디게 진행될 경우 방학 이후 백신을 접종하러 학교에 나와야 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와 관련, 함 국장은 “지자체, 보건소와 충분히 협의된 상황에서 실시하는 것이므로 방학이라 해도 일정이 잡힌다면 해야지 방학 전에 반드시 해야 한다는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학교 방문 접종 시 구급차가 함께 출동하는지 여부도 아직 미정이다. 교육청 관계자는 “접종 인원에 따라 학교에서 접종할 수도 있고 (적은 경우) 보건소로 가서 맞을 수도 있기 때문에 구급차가 간다 안 간다 확답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지난 12일 마감된 수요조사에서 학교 단위 접종을 희망하는 학생이 있는 서울 학교는 1154곳으로 전체 학교의 88%에서 희망자가 나왔다. 이 가운데 희망자가 1~10명인 학교가 952곳으로 가장 많았고, 11~10명은 146곳이었다. 51명 이상인 학교는 불과 2곳에 그쳤다.

소수를 접종하기 위해 보건소 인력이 출장을 나가는 것이 합리적인 방안이냐는 의문이 제기되는 대목으로, 교육청은 “학교 방문이 가능한 접종 학생 수는 20∼50명으로 보건소별로 다르다”고 말했다.

전면 등교 시행 3주차인 지난 1주일(지난 6∼12일) 동안 코로나19에 확진된 서울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학생은 2124명으로, 하루 평균 303.4명을 기록했다. 학생 교내 감염 비율은 24.2%(513명)로, 4명 중 1명꼴이다. 김규태 부교육감은 “교내 감염이 늘어난다면 학교 방역관리에 문제가 있다는 뜻인데 교내 감염률이 25% 정도로 꾸준히 유지되고 있다”며 “학교 내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 n차 감염을 최소한으로 줄이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기사 읽으면 전시회 초대권을 드려요!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이 시각 포토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