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S

윤석열 대통령 지지도 27%···총선 직후 11%p 급락

2024.04.18 11:29 입력 2024.04.18 15:34 수정

총선 투표 가장 큰 영향 ‘물가 등 민생’ 30%

NBS(전국지표조사)

NBS(전국지표조사)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 ‘잘하고 있다’는 긍정적 평가가 27%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18일 나왔다. 총선 직전이었던 4월 1주 대비 11%p 하락한 수치다.

엠브레인리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전국지표조사(NBS)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 ‘잘하고 있다’는 긍정적 평가가 27%, 부정적 평가는 64%로 나타났다. 4월 1주 대비 긍정적 평가는 11%p 하락, 부정적 평가는 9%p 상승한 수치다. 27%는 NBS 조사 기준으로 윤 대통령 취임 이후 가장 낮은 지지율이다. 종전 최저치는 2022년 8월 2주차 여론조사 당시 28%였다.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 ‘신뢰한다’는 응답은 31%,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65%였다. 3월 4주 대비 ‘신뢰한다’는 응답 비율은 9%p 낮아졌고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 비율은 9%p 높아졌다.

유승찬 스토리닷 대표는 이날 통화에서 윤 대통령 긍정 평가 30%선이 무너진데 대해 “지난 16일 국무회의 발언이 피크였다. 총선 참패에 제대로 된 반성을 하지 않고, 국민들의 국정 기조와 인적 쇄신 요구를 안하겠다고 하니 보수층도 실망하고 이탈하기 시작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보수가 이탈한 건 정권의 근본적인 위기”라며 “20%대 지지율이 장기화하면 버티기 힘든 순간이 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상병 정치평론가는 통화에서 “윤 대통령은 지지율 35%가 나오든 25%가 나오든 이미 생명을 다했다”고 말했다. 그는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졌다는 것은 이제 보수도 윤 대통령을 미워한다는 것”이라며 “총선이 대통령 때문에 졌다는 인식 때문에 보수도 돌아서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각 32%, 조국혁신당이 13%, 개혁신당이 4%로 나타났다. 4월 1주에 비해 민주당 지지도는 3%p 상승했고 국민의힘 지지도는 7%p 하락했다. 조국혁신당과 개혁신당 지지도는 각각 3%p, 2%p 높아졌다.

22대 국회의원 선거 투표 시 가장 영향을 미친 요인으로는 ‘물가 등 민생 현안’(30%)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정부 여당 심판’(20%), 막말 등 후보자 논란(11%), 야당 심판(10%), 의대 정원 증원(8%), 호주 대사 논란(5%), 공천 파동(2%)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 면접 방식으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14.0%,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추천기사

기사 읽으면 전시회 초대권을 드려요!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이 시각 포토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