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속화하는 신혼부부 감소세…아이 없이 돈버는 ‘딩크족’ 신혼부부는 늘어

2022.12.12 16:38 입력 2022.12.12 17:02 수정

일러스트 김상민 기자

일러스트 김상민 기자

지난해 국내 신혼부부 수가 집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탓에 지난해 혼인 건수가 급감한 것이 주 원인으로 지목된다. 맞벌이 신혼부부의 비중은 꾸준히 늘어나는 반면 아이를 낳는 신혼부부 비중은 지속 감소했다. 초혼 신혼부부 10명 중 9명은 은행 등에 빚을 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통계청은 이같은 내용의 2021년 신혼부부 통계를 12일 발표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신혼부부 수는 110만1000쌍으로 전년 대비 7.0%(8만2000쌍) 감소했다. 지난해 신혼부부 수는 집계를 시작한 2015년 이후 가장 적었는데 감소 폭 역시 집계 이후 가장 컸다. 통계청은 혼인 신고 이후 만 5년이 지나지 않은 부부를 신혼부부로 규정하고 있다.

신혼부부 감소율은 집계 첫해인 2016년 2.4% 수준이었는데 매년 감소 폭이 커지고 있다. 특히 1년 차 신혼부부 수의 감소율은 지난해 10.4%로 전체 감소율에 큰 영향을 미쳤다. 향후 신혼부부 감소율이 더 커질 것으로 예상할 수 있는 대목이기도 하다.

정부는 혼인 건수가 꾸준히 감소하는 추세 속에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신혼부부 수가 평소보다 더 크게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결혼 적령기인 30대 인구가 줄고, 비혼과 만혼 추세 등 혼인 감소세 자체가 감소하는 경향도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초혼 신혼부부 중 아이를 낳은 부부 비중은 54.2%로 1년 새 1.3%포인트 하락했다. 이 비율은 2016년 63.7%를 기록했는데 5년 새 10%포인트 가까이 줄어들었다. 신혼부부의 평균 자녀 수도 지난해 0.66명으로 집계되면서 꾸준한 하락세를 이어갔다.

초혼 신혼부부의 맞벌이 비중은 전년 대비 2.9%포인트 상승한 54.9%였다. 이 비중은 2018년(47.5%) 외벌이 부부 비중을 처음 역전했는데, 이후 격차를 계속 벌려 지난해에는 외벌이 부부 비중(40.2%) 보다 14%포인트 이상 높았다. 이 영향으로 지난해 신혼부부의 연간 평균 소득은 6400만원으로 전년 대비 6.9% 증가했다. 역대 최대 폭 증가다.

맞벌이 신혼부부 증가는 신혼부부가 자녀를 갖는데 영향을 주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초혼 신혼부부 중 유자녀 부부 비중을 분석해보면 맞벌이 부부의 유자녀 비중(49.6%)이 외벌이 부부(60.5%)보다 10.9%포인트 낮았다. 아내가 경제활동을 하는 부부의 유자녀 비중(49.1%)이 아내가 경제활동을 하지 않는 부부의 유자녀 비중(62.1%)보다 13.0%포인트 낮았다. 육아제도가 많이 정비됐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일과 육아가 양립할 수 없는 한국사회의 상황을 보여준다.

‘내집마련’ 여부에 띠라 신혼 부부의 자녀 계획이 달라지는 양상도 보였다. 지난해 주택 미소유(50.1%) 부부의 유자녀 비중은 주택 소유 부부(59.9%)보다 9.8%포인트 낮았다. 지난해 주택을 소유한 초혼 신혼부부 비중은 전체 42.0%로 전년보다 0.1%포인트 하락했다. 주택을 가진 신혼부부의 평균 소득(7235만원)은 무주택 부부(5797만원)의 1.2배 수준이었다.

신혼부부 대다수는 주택 구입이나 전세 자금 마련을 위해 대출 부담을 떠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혼 신혼부부 중 대출 잔액이 있는 부부의 비중은 89.1%로 1년 새 1.6%포인트 올라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대출 잔액의 중앙값은 1억5300만원으로 같은 기간 15.4% 올랐다. 통계청 관계자는 “신혼부부 대출 보유 비율이 꾸준히 늘고 있는데, 이는 전세 자금 대출이나 주택담보 대출 등이 늘어난 영향”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기사 읽으면 전시회 초대권을 드려요!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이 시각 포토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