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봄·상담·안전망 등 ‘AI 행정’ 늘어난다…서울시, 2000억원 투입

2024.04.02 11:15 입력 2024.04.02 15:04 수정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시가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돌봄과 민원상담, 안전망 구축 등 행정 서비스를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관련 공무원 교육을 늘린다.

2일 서울시가 발표한 AI 행정 추진 계획을 보면 시는 3년간 2064억원을 투입해 행정 분야에 혁신을 가져올 수 있는 AI 서비스 개발을 목표로 잡았다. 시민 편의와 업무 효율을 함께 높여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취지를 담았다.

우선 서울시는 각 실·국별로 추진하던 AI 관련 사업의 전문성과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디지털정책관실을 컨트롤타워로 만들기로 했다. 서울디지털재단을 AI 기술지원센터로 지정해 관련 기술 자문, 컨설팅 등을 정책에 반영한다.

생성형 AI를 업무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난해보다 2배로 늘어난 공무원 1300여명을 대상으로 교육도 진행한다. 최신 기술과 소프트웨어 등을 공유하고 ‘챗GPT’ 등과 같은 새로운 서비스에 대한 이용료도 지원하기로 했다.

현재 서비스 중인 AI 관련 사업의 품질 향상에도 초점을 맞춘다. 서울시는 챗봇 ‘서울톡’에 AI 상담 기술을 적용해 24시간 서울시정에 대해 답하는 방식을 도입했다. 디지털 성착취물을 AI가 자동으로 찾아내 실시간으로 삭제하는 성범죄 피해자 지원 프로그램도 있다. AI가 일정 구역 내 유동인구를 계산한 후 인파 밀집도에 따라 경고를 보내는 지능형 폐쇄회로(CC)TV에도 AI 기술이 활용되고 있다.

혼자 사는 고령층 거주지에서 움직임 등을 감지해 안부를 묻는 AI 서비스도 있다.

향후 ‘도와줘’ 등 신고 음성을 듣고 자동으로 위험 징후를 파악하는 AI 기반의 119 종합상황 관리체계도 구축할 방침이다. 온라인에 유통되는 불법·유해 콘텐츠를 AI가 자동으로 검출하는 시스템도 새로 개발하기로 했다.

120 다산콜센터에 접수된 민원을 상담하는데 필요한 정보 검색과 공공데이터 챗봇에도 AI 및 생성형 AI 기술을 적용한 시스템을 만든다. 지하철 역사 내 안내실에서 외국인들의 언어를 실시간으로 번역해 동시 대화할 수 있는 통역 서비스와 생성형 AI를 활용해 다국어로 민원을 응대하는 챗봇도 확대한다.

2026년까지 안전 취약지역 내 모든 CCTV는 지능형 시스템으로 바꾼다. 서울시 자체 생성형 AI 모델도 개발해 단순·반복 업무는 자동화하고, 사이버 공격을 탐지하고 위험한 IP는 차단해 개인정보 보호하는 AI 보안관제 플랫폼도 운영하기로 했다.

박진영 서울시 디지털정책관은 “AI 관련한 서울시 정책이 앞으로 계속 발굴되고 그 속도도 빨라질 것 같다”며 “투입 예산은 계획보다 늘어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