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부산본부 총파업대회...경찰 “불법행위 가담자 사법처리”

2021.10.20 17:08 입력 2021.10.20 17:33 수정

전국적으로 민주노총 총파업대회가 열린 20일 부산에서는 주최 측 추산 1만명(비공식 경찰추산 2000여명)이 파업대회에 참여했다.

20일 부산 송상현광장에서 주최측 추산 1만명이 참가한 가운데 민주노총 총파업대회가  열렸다. 부산경찰청 제공

20일 부산 송상현광장에서 주최측 추산 1만명이 참가한 가운데 민주노총 총파업대회가 열렸다. 부산경찰청 제공

민주노총 부산본부 산하 마트노조, 학비노조, 금속노조, 일반노조 등은 정오부터 노조별로 사전 집회를 한 뒤 송상현광장에 모여 파업대회를 진행했다.

노조는 이날 대회에서 비정규직 철폐와 노동법 전면개정, 정의로운 산업 전환과 일자리 국가보장, 주택·의료·교육·돌봄·교통의 공공성 강화 등을 촉구했다.

부산은 물리적(사회적) 거리 두기 3단계로 50명 이상 집회가 금지돼 있어 대다수 노동자들은 노조별로 49명씩 조를 이뤄 행진을 진행했다.

경찰은 이날 오후 2시쯤 집회인원이 1000명을 넘자 감염병예방법을 근거로 6차례 해산명령을 발령했다. 행사는 오후 3시쯤 충돌 없이 끝났다.

경찰은 이날 대회와 관련 엄정하게 대처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감염병예방법 등 관련법에 따라 신속하게 수사에 착수하고, 채증자료를 분석해 주최자 등 불법행위 가담자 출석요구 등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기사 읽으면 전시회 초대권을 드려요!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이 시각 포토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