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기자들이 소환한 세월호참사 10년의 기억

2024.04.12 06:00 입력 2024.04.12 06:05 수정

인양후 목포 신항에 놓인 세월호.2017.12.15. 경향신문 이준헌기자

인양후 목포 신항에 놓인 세월호.2017.12.15. 경향신문 이준헌기자

기억은 시간이 지나면 희미해지기 마련이다. 하지만 사진은 기억을 보존하고 재현하는 장점이 있다. 세월호참사가 발생한 지 10년이 흘렀다. 사진기자들은 당시의 참사를 어떻게 기록했을까. 세월호참사 10주기를 맞아 4·16 보도사진전 <기억은 힘이 세지>가 12일부터 서울 인사동 아르떼숲갤러리에서 열린다.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한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부근 사고 해상에서 2014년 4월 17일 해경과 해군이 실종자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진도|김영민 기자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한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부근 사고 해상에서 2014년 4월 17일 해경과 해군이 실종자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진도|김영민 기자

2014년 4월 24일 저녁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한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3km 앞 사고 해상에서 채낚이 어선과 조명탄이 불을 밝히는 가운데 야간 수색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진도|정지윤기자

2014년 4월 24일 저녁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한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3km 앞 사고 해상에서 채낚이 어선과 조명탄이 불을 밝히는 가운데 야간 수색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진도|정지윤기자

4.16 보도사진전 ‘기억은 힘이 세지’

4.16 보도사진전 ‘기억은 힘이 세지’

이번 전시는 경향신문, 민중의소리, 시사인, 오마이뉴스, 한겨레신문 사진기자들이 참여했다. 1차 전시회는 4월 12일~4월 28일까지 서울 인사동 아르떼숲갤러리에서 진행되며 2차 전시회는 5월 1일~5월 31일까지 서울 중구 재난피해자권리센터에서 열린다.

세월호참사 10주기 4.16보도사진전 <기억은 힘이 세지>

세월호참사 10주기 4.16보도사진전 <기억은 힘이 세지>

세월호참사 10주기 4.16보도사진전 <기억은 힘이 세지>

세월호참사 10주기 4.16보도사진전 <기억은 힘이 세지>

세월호참사 10주기 4.16보도사진전 <기억은 힘이 세지>

세월호참사 10주기 4.16보도사진전 <기억은 힘이 세지>

세월호참사 10주기 4.16보도사진전 <기억은 힘이 세지>

세월호참사 10주기 4.16보도사진전 <기억은 힘이 세지>

4·16재단 김광준 이사장은 “10년이라는 시간이 지나면 많은 것이 잊히기 마련이지만, 우리가 잊지 않고 꼭 기억해야 할 것도 있다. 세월호참사도 그 중 하나”라며 “이번 전시를 통해 세월호참사를 기억하고, 생명존중과 안전사회로 나아가기 위한 새로운 출발과 다짐의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시기획은 한겨레신문 사진부 이정용 기자가 맡았다. 개막식은 12일 오후 2시 아르떼숲갤러리에서 진행된다.

추천기사

기사 읽으면 전시회 초대권을 드려요!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이 시각 포토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