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한국사 연표에서 고구려·발해 빼···동북공정 꼼수

중국이 한·중·일 고대 유물 전시회에서 한국 고대사를 소개하며 고구려와 발해를 고의로 뺀 것으로 드러났다.

중국 국가박물관은 한·중 수교 30주년과 중·일 국교 정상화 50주년을 맞아 지난 7월부터 ‘동방길금(동방의 상서로운 금속) - 한·중·일 고대 청동기전’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는 중국 국가박물관, 한국 국립중앙박물관, 일본 도쿄국립박물관이 공동으로 참여한 행사다.

문제가 된 것은 전시회 한국 고대사 연표다. 박물관 측은 청동기 시대를 고조선으로, 철기 시대를 신라·백제·가야·통일신라·고려·조선 등으로 표기했다. 신라·백제와 함께 삼국시대를 이끈 고구려는 빠졌고, 발해도 연표에서 생략됐다.

중국이 2002년부터 2007년까지 국책 학술사업으로 진행한 동북공정(東北工程)을 통해 고구려사와 발해사 등 한국 고대의 북방사를 중국사로 편입하려는 의도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연대기표 하단에 관련 내용을 한국 국립중앙박물관이 제공했다는 표기를 덧붙였다. 관람객들이 한국의 공식적인 역사 구분으로 오해할 수 있는 대목이다. 하지만 국립중앙박물관은 이에 대해 박물관이 제공한 연대기표를 중국이 임의로 편집했다며 수정과 함께 사과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당초 우리 측이 제공한 연표에는 고구려와 발해의 건국 연도가 포함돼 있었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연합뉴스에 “통상 전시에 사용하는 자료는 제공 기관의 자료를 성실히 반영하는 것이 국제적 관례”라며 “그러나 이번 중국의 태도는 신뢰 관계를 훼손하는 것으로, 즉각적인 수정과 사과를 강력히 요구했다”고 말했다.

외교부 당국자도 “역사 문제는 우리 민족의 정체성과 관련된 사안인 만큼 정부는 어떤 역사 왜곡 동향에 대해서도 명확한 사실관계 확인에 기초해 단호하게 대응해오고 있다”며 “외교부 차원에서도 필요한 조치를 취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 마오닝 대변인은 13일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의에 “고구려 문제는 하나의 학술 문제”라며 “학술 문제는 학술 영역에서 전문적인 토론과 소통을 할 수 있으며 정치적인 조작(이슈화)을 할 필요가 없다”고 답했다.

중국 국가박물관에 전시된 한국고대역사연표. 발해와 고구려 부분이 빠져있다.  /연합뉴스

중국 국가박물관에 전시된 한국고대역사연표. 발해와 고구려 부분이 빠져있다. /연합뉴스

추천기사

기사 읽으면 전시회 초대권을 드려요!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이 시각 포토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