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윤재옥 “전국민 25만원 지원, 민주노총마저 포퓰리즘이라 비판”

2024.04.23 11:09

윤재옥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이 23일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윤재옥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이 23일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이 23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요구하는 전국민 25만원 민생회복지원금 지급에 반대한다는 뜻을 밝혔다.

윤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총선 후 첫 원내대책회의에서 “사회 각계에서 대통령과 민주당 대표의 영수회담을 환영하지만, 민주당이 주장하는 전국민 25만원 지원금에 대해서만큼은 일제히 우려를 표하고 있다”며 “심지어 민주노총마저도 사실상 초유의 고물가 시대에 후과를 고려치 않는 포퓰리즘 정책이라고 비판할 정도”라고 말했다. 윤 권한대행은 “지금 무리하게 재정을 풀면 우리 경제의 인플레이션 탈출을 늦춰 국민의 물가 고통을 연장하게 될 거라는 데 대다수 경제 전문가가 동의하고 있다”며 “국민들께서도 미래 세대의 주머니를 털어야 하는 전국민 지원금 정책에 동의하는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윤 권한대행은 “국가 채무가 1127조원을 기록한 가운데 올해 국채 이자 상환액만 29조원에 달한다. 내년에 만기가 돌아오는 국채는 처음 100조원을 돌파했다”며 “당장 허리띠를 졸라매야 할 판인데 민주당 주장대로라면 현재 나랏빚에 13조원을 더 얹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 돈을 갚을 책임은 결국 청년과 미래 세대가 지게 된다”며 “정치권이 자라나는 세대에게 책임을 전가할 권리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윤 권한대행은 “대통령은 영수회담 의제에 제한을 두지 않겠다고 밝혔다. 따라서 민주당 대표가 전국민 25만원 지원금을 고집한다면 논의 대상이 될 수는 있을 것”이라면서도 “그렇지만 국민들께서는 더 생산적인 의제에 대한 합의를 원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예를 들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지원, 장바구니 물가 대책 등 시급하면서도 국민 피부에 와닿는 현안에 집중한다면 첫 영수회담 의미가 더 살아날 것”이라며 “온 국민이 이번 영수회담을 통해 여야 협치와 민생 고통이 해결되는 계기가 만들어지길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윤 권한대행은 이날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선거 끝나고 나오는 민주당 메시지가, 아무리 선거에서 이겼다지만 내용이나 표현이 너무 거칠고 과하다는 생각이 든다”며 “선거에서 진 사람으로서 가급적 반성하고 국민 뜻을 받들기 위해 고민하는 자세가 맞다고 생각해 지켜봐왔다. 그러나 우리가 국민 입장에서 말씀드릴 부분은 말씀드리는 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해 회의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앞서 윤 권한대행은 지난 19일 민생회복지원금과 관련해 “정부에서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입장을 이미 발표한 것으로 안다”며 “당의 입장도 정부와 다를 바 없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