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족냉증, 호르몬 변화도 원인…침·뜸 치료

2024.04.14 06:00 입력 2024.04.14 06:02 수정

골격 작고 근육량 적은 여성 더 민감

수족냉증은 손이나 발이 차갑게 느껴져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주는 질환이다. 추운 겨울에 증상이 더욱 심해지지만 여름에도 증상을 호소하는 경우가 있을 만큼 연중 내내 수족냉증에 시달리는 환자에겐 계절 구분이 없는 셈이다. 인체는 혈액순환을 통해 전신의 온도를 항상 일정한 범위에서 유지하는데, 특정 부위의 혈액순환이 원활히 되지 않으면 체온이 떨어져 냉증으로 이어진다.

수족냉증, 호르몬 변화도 원인…침·뜸 치료

수족냉증, 호르몬 변화도 원인…침·뜸 치료

냉증은 보통 남성보다 여성에게 많이 발생한다. 여성은 일반적으로 남성보다 골격이 작고 근육량이 적어 외부 기온 변화에 민감하다. 특히 월경의 지속과 중단, 임신과 출산 등으로 급격한 호르몬 변화가 있을 땐 자율신경계에 영향을 준다. 이때 추위와 같은 외부 자극에 교감신경이 예민해져 혈관이 수축되고 혈액 공급이 원활해지지 않으면서 냉증을 쉽게 느낀다.

장준복 경희대한방병원 한방여성의학센터 교수는 “여성호르몬의 균형이 깨지면 자율신경부조로 인해 냉증이 더욱 심하게 나타날 수 있다”며 “출산 전이거나 사춘기에는 여성호르몬이나 월경 등의 영향으로 혈액순환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혈허’가 나타나 신체 말단 부위에 체온이 쉽게 떨어지는 경향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수족냉증과 함께 동반되는 대표적인 증상에는 어깨 결림, 두통, 복통, 불임, 월경불순 등이 있다. 손발이 차가운 자각증상과 함께 이런 증상들이 함께 나타나면 정확한 진단과 객관적인 측정을 위해 적외선체열검사를 활용한다. 검사에선 인체의 피부 표면에서 방출되는 적외선을 색깔로 표현해 통증 부위나 기타 질병부위의 미세한 체열변화를 확인할 수 있다.

한의학적인 치료 방법으로는 침과 뜸, 한약을 주로 활용한다. 기혈 순환을 원활하게 하는 경혈인 정수리의 백회혈이나 인증혈 등에 침을 놓거나, 다리의 삼음교혈, 발바닥의 용천혈, 하복부의 관원혈 등에 뜸으로 열자극을 가하기도 한다.

한약은 환자마다 다른 상태에 따라 구분해 처방한다. 몸이 건강한 상태에서 냉증이 발생한 환자는 주로 월경통과 변비, 어깨가 뻐근한 증상을 함께 보이는데, 계지복령환을 주로 활용한다. 반면 몸이 허한 상태였다면 피로감과 함께 방광염이 잦은 증상을 보일 때가 많아 당귀작약산 같은 처방을 쓴다.

장준복 교수는 “생활 속에서 증상을 완화할 수 있는 방법으로는 따뜻한 수건을 냉증 부위에 15~20분 덮어두는 습포요법, 손이나 발을 따뜻한 물과 찬물에 약 10분 정도 번갈아 담가 말초 혈액 순환을 촉진시켜주는 냉온요법, 냉증 부위를 눌러주는 지압 요법 등이 있다”고 조언했다.

추천기사

기사 읽으면 전시회 초대권을 드려요!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이 시각 포토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