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효성 4부자’ 겨냥 그룹 본사·집 고강도 압수수색

2013.10.11 17:26 입력 2013.10.11 22:38 수정

‘탈세 의혹’ 수사 착수 열흘 만에

조석래 회장 재산관리인 등 포함

비리 전반으로 수사 확대될 듯

검찰이 수사 착수 열흘 만인 11일 효성그룹에 대한 대규모 압수수색을 벌였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국세청이 고발한 조석래 회장(78)과 이상운 부회장(61), 조 회장의 재산 관리인인 고모 상무 외에 조 회장의 아들 삼형제까지 포함됐다. 검찰 수사가 국세청이 고발한 탈세 등의 혐의 외에 효성그룹과 총수 가족의 비리 의혹 전반으로 확대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 조석래 회장 아들 삼형제도 압수수색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윤대진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7시30분쯤 서울 공덕동 효성그룹 본사와 성북동 조석래 회장 자택, 반포동 효성캐피탈 빌딩 등 8~9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검찰은 그룹 회장실과 사장실, 재무·회계 담당 부서 등에서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이동식 저장장치, 회계 장부, 내부 보고서 등을 확보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 수사관들이 11일 수천억원대 탈세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 효성그룹 서울 마포구 공덕동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마친 뒤 각종 회계장부와 내부 보고서,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내오고 있다. | 김영민 기자 viola@kyunghyang.com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 수사관들이 11일 수천억원대 탈세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 효성그룹 서울 마포구 공덕동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마친 뒤 각종 회계장부와 내부 보고서,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내오고 있다. | 김영민 기자 viola@kyunghyang.com

압수수색 대상에는 국세청의 고발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조 회장 아들 삼형제의 주거지도 포함됐다. 장남 현준씨(45)는 효성의 섬유PG장·정보통신PG장·전략본부장(사장)을 맡고 있다. 삼남 현상씨(42)는 효성에서 산업자재PG장과 전략본부 부사장으로 재직 중이다. 미국 변호사인 차남 현문씨(44)는 지난 2월 중공업PG장(사장)에서 사임한 뒤 중소 법무법인의 고문변호사로 재직 중이다.

압수수색 대상 중 하나인 효성캐피탈은 효성그룹과 총수 일가의 ‘사금고’로 이용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금융감독원 조사를 보면 조 회장 일가는 지난해 말부터 현재까지 효성캐피탈에서 효성그룹 임원들의 명의로 40여억원을 대출받았다. 또 장남 조현준 사장에게 100억원을 대출해 주고, 차남 조현문 변호사의 명의를 도용해 50억원의 도명대출을 일으킨 정황도 드러나는 등 총수 일가와 계열사, 임원 등 특수관계인들에게 300억원에 달하는 대출금을 제공했다.

검찰은 차명 대출 경위와 대출자금의 용처 등을 확인하기 위해 삼형제의 자택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은 지난 5월부터 효성에 대한 특별세무조사를 벌여 조 회장과 효성 법인 등을 탈세 혐의로 지난달 30일 고발했다.

효성그룹은 1997년 외환위기 때 해외사업 부문에 대규모 부실이 발생하자 수천억원 규모의 분식회계를 벌여 법인세를 탈루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국세청 고발 내용에는 조 회장 일가가 1990년대부터 1000억원대 차명 재산을 관리하면서 양도세와 소득세를 납부하지 않은 혐의도 포함돼 있다.

■ 당혹스러워하는 효성그룹

효성그룹은 “올 것이 왔다”면서도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압수수색이 창사 이래 처음 진행된 데다 검찰 수사관들이 출근 시간 전부터 본사에 들이닥쳐 당황해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언론보도를 통해 압수수색 소식을 접한 직원들은 1층에서부터 출입통제를 받으며 출근해 수사관들이 자신의 책상과 서류뭉치를 뒤지는 모습을 지켜봤다. 검찰은 해당 부서 임직원들이 전화통화를 통해 압수수색 상황을 공유하지 못하도록 휴대전화를 잠깐 동안 압수하기도 했다. 법무, 인사, 회계 등 효성그룹 주요 부서는 사실상 업무가 마비됐다.

조 회장 일가는 압수수색을 예견한 듯 압수수색 현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삼남 조현상 부사장만이 압수수색 도중 집에 와 압수수색 현장에 입회했다.

압수수색은 오후 5시쯤 모두 마무리됐다. 검찰은 주말 동안 압수물 분석에 주력한 후 효성 측의 해외 법인을 통한 역외탈세나 내부거래 등 그간 제기된 다른 의혹도 들여다볼 방침이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