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은 봄비 머금고’…한풀 꺾인 이른 더위

2024.04.15 14:58

전국에 봄비가 내린 15일 서울 중구 덕수궁 돌담길 화단에 식재된 봄꽃들이 빗물을 머금고 있다. 조태형 기자

전국에 봄비가 내린 15일 서울 중구 덕수궁 돌담길 화단에 식재된 봄꽃들이 빗물을 머금고 있다. 조태형 기자

전국에 봄비가 내린 15일 서울광장 인근 화단에 식재된 봄꽃 너머로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지나가고 있다.

전국에 봄비가 내린 15일 서울광장 인근 화단에 식재된 봄꽃 너머로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지나가고 있다.

서울 시내 한 유리창에 맺힌 빗방울에 우산을 쓴 시민들이 담겨 있다.

서울 시내 한 유리창에 맺힌 빗방울에 우산을 쓴 시민들이 담겨 있다.

전국에 봄비가 내린 15일 지난 주말 동안 더웠던 날씨가 한풀 꺾였다. 시민들은 우산을 쓴 채 긴소매 옷을 입고 발걸음을 재촉했다. 서울 시내 곳곳에 식재된 봄꽃은 빗물을 머금은 채 더 짙은 봄의 색을 드러낼 준비를 하고 있었다.

이날 예상 강수량은 서울·인천·경기·서해5도 5~40㎜, 강원내륙·산지 5~30㎜, 대전·세종·충남 5~30㎜, 광주·전남 20~60㎜(지리산 부근, 남해안 많은 곳 80㎜ 이상), 부산·울산·경남 20~60㎜(지리산 부근, 남해안 많은 곳 80㎜ 이상), 대구·경북 5~30㎜, 제주도(북부 제외) 30~100㎜(제주도산지 많은 곳 120㎜ 이상) 등이다. .

비가 내리면서 전날 30도 안팎까지 치솟았던 낮 기온은 20도로 떨어지며 예년 수준을 회복했다. 비는 오늘 밤부터 약해져 내일 오전까지 모두 그칠 전망이다.

전국에 봄비가 내린 15일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서울광장 인근 화단에 식재된 봄꽃 곁을 지나고 있다.

전국에 봄비가 내린 15일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서울광장 인근 화단에 식재된 봄꽃 곁을 지나고 있다.

서울광장 인근 화단에 식재된 봄꽃이 빗방울을 머금고 있다.

서울광장 인근 화단에 식재된 봄꽃이 빗방울을 머금고 있다.

서울광장 인근 화단에 식재된 봄꽃이 빗방울을 머금고 있다.

서울광장 인근 화단에 식재된 봄꽃이 빗방울을 머금고 있다.

서울광장에서 한 시민이 든 꽃무늬 우산에 빗방울이 맻혀 있다.

서울광장에서 한 시민이 든 꽃무늬 우산에 빗방울이 맻혀 있다.

서울광장 인근 화단에 식재된 꽃잎에 빗방울이 맺혀 있다.

서울광장 인근 화단에 식재된 꽃잎에 빗방울이 맺혀 있다.

추천기사

기사 읽으면 전시회 초대권을 드려요!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이 시각 포토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