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범야권 승리 큰 기여”…조국 “어깨가 무겁다”

2024.04.15 21:08 입력 2024.04.15 21:10 수정

조국혁신당 당선인 12명, 문재인 전 대통령 예방

<b>너럭바위 손 얹고 깊은 생각</b>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5일 비례대표 당선인들과 함께 경남 김해시 진영읍 본산리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잠든 너럭바위에 무릎을 꿇은 채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너럭바위 손 얹고 깊은 생각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5일 비례대표 당선인들과 함께 경남 김해시 진영읍 본산리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잠든 너럭바위에 무릎을 꿇은 채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 참배도
방명록에 검찰개혁 의지 피력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5일 문재인 전 대통령을 예방했다. 문 전 대통령은 조국혁신당의 4·10 총선 성과에 대해 “정권심판 바람을 일으켰고 범야권 승리에 큰 기여를 했다”고 말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 묘를 참배한 조 대표는 검찰개혁을 완수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조 대표 등 12명의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당선인들은 총선 후 첫 일정으로 이날 평산마을을 찾아 문 전 대통령과 면담했다. 문 전 대통령은 “조국혁신당이 집단지성으로 새로운 정당의 리더십과 문화를 보여줬듯이 한국 정치를 바꾸고 발전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조 대표는 “어깨가 무겁다. 많은 조언을 해주시면 고맙겠다”고 말했다.

당선인들은 이후 봉하마을로 이동해 노 전 대통령 묘를 참배했다. 조 대표는 방명록에 “대통령님께(서) 추구하셨던 과제, 혼신의 힘을 다하여 이루어내겠습니다”라고 적었다. 검찰개혁을 완수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어 권양숙 여사와 면담한 당선인들은 봉하연수원에서 1박2일 워크숍을 열었다.

조 대표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김건희 여사 수사를 지휘하는 ‘서울중앙지검장 경질설’과 관련해 “윤 대통령은 곧 ‘데드덕’이 될 운명인 자신과 배우자를 위해서 뻔뻔한 방패 역할을 하고, 정적에 대해서는 더 무자비한 칼을 휘두를 사람을 찾고 있다”며 “국정운영 능력이 0에 가까운 윤 대통령의 관심은 이제 온통 자신과 배우자의 신변안전뿐”이라고 비판했다.

추천기사

기사 읽으면 전시회 초대권을 드려요!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이 시각 포토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